강릉 글로벌 테마파크, 마블 사용권 협의 없이 추진 ‘논란’
상태바
강릉 글로벌 테마파크, 마블 사용권 협의 없이 추진 ‘논란’
  • 윤석훈 기자
  • 승인 2020.02.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킹베어필름 “시와 어떠한 협의도 진행한 적 없어”
김한근 시장 “신종 코로나 문제 더 중요” 답변 회피
김한근 강릉시장이 지난해 5월 관내 경포 올림픽특구지구 일원에 글로벌 테마파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저작권을 가진 업체와는 아무런 협의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사업이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김한근 강릉시장이 지난해 5월 관내 경포 올림픽특구지구 일원에 글로벌 테마파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저작권을 가진 업체와는 아무런 협의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사업이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미래로신문] 윤석훈 기자 = 강원 강릉시가 지난해 마블 글로벌 테마파크를 강릉경포지구에 조성하는 대규모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나 저작권을 가진 업체와 아무런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지난해 5월21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블 측과 합의는 거의 완료된 상황이며 조만간 세부적인 사항을 조율하고 최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며 “지난 17일 미국 LA 베벌리힐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글로벌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블 슈퍼 파크 사용권과 마블 익스피리언스 사용권을 가진 히어로벤처스와 조만간 업무협약을 맺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시장은 “강릉시가 보유한 강력한 올림픽특구에 도시 조성 권한과 KTX 개통으로 수도권 접근용이, 양양국제공항 등을 높게 평가받아 업무협약이 이루어졌다”며 “정확한 위치와 규모는 향후 주민공청회를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시는 테마파크 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지난해 9월 균형발전과를 신설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김한근 강릉시장은 미국 LA 베벌리힐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글로벌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릉시 제공.)
지난해 5월17일 김한근 강릉시장은 미국 LA 베벌리힐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글로벌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릉시 제공.)

 

하지만 마블 익스피리언스(TMX) 한국 독점사업권을 갖고 있다고 밝힌 킹베어필름(KingBearFilm)은 강릉시와 어떤 협의도 진행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킹베어필름 관계자는 “‘강릉시가 마블 익스피이언스 사용권 등에 대해 히어로벤처스와 협의를 진행했으며 조만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히어로벤처스와 한국 독점사업권을 체결한 우리와 어떤 협의도 진행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보도로 타 지자체와 추진하는 사업에도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킹베어필름은 현재 지역 언론사 7곳을 대상으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요청과 1억원을 배상하라는 ‘언론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

시는 당시 기자회견 이틀 뒤 마블 저작권을 가진 미국 히어로벤처스로부터 “최근 한국 뉴스 매체에서 보도한 내용은 우리와 어떤 접촉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밝힌 거짓 주장”이라며 “히어로벤처스와 마블 문자, 로고 등을 사용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언론사도 기사를 정정하라”고 요구를 받았다.

이에 시는 업체측에 “강릉시가 히어로 벤쳐스와 지적 재산권 사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는 내용은 발표 내용과 다르며 일부 언론사 기자가 임의 작성한 사항이다”라며 “동일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신중하게 언론에 대응하겠다”고 사과메일을 발송했으나 이 사실을 그동안 숨겨왔다.

김복자 시의원은 “마블 저작권자와 협의도 없이 업무협약을 했다고 하는 것은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김한근 시장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자회견에서 마블 테마파크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작년 기자회견에서는 협의하고 있다는 표현을 사용해 진행 중임을 분명히 말했다”며 “우선은 올림픽특구지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김 시장은 추가 질문에 “신종 코로나 문제로 지역경제가 붕괴상태이기 때문에 불필요한 사항”이라며 “공보관실을 통해 질의하라”며 자리를 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