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우한 교민’ 있는 진천·아산 찾아 주민 격려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우한 교민’ 있는 진천·아산 찾아 주민 격려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2.0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극복 가능...경제·소비활동 위축 없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들의 임시 격리 시설이 있는 충북 진천을 찾아 충북 진천·음성 지역민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YTN 뉴스 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들의 임시 격리 시설이 있는 충북 진천을 찾아 충북 진천·음성 지역민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YTN 뉴스 영상 갈무리)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들의 임시 격리 시설이 있는 충북 진천을 전격 방문해 우한 교민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우한 교민의 수용 문제를 두고 동요했던 지역 민심을 다독이고 신종 코로나로 인한 불안감을 잠재워 지역 경제의 과도한 위축을 막기 위한 의미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교민들이 격리 생활 중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현장 관계자들로부터 교민들의 생활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진천과 음성 지역민들을 만나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는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위축 등 주민들의 어려움을 듣고 지역에 필요한 지원 방안들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진천·음성지역민들에게 우한 교민 수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신종 감염병에 대해서 최대한 주의하면서 총력을 기울여야 되는 것은 정부의 몫이고 국민들께서는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면서 안전조치를 따르면 충분히 이 상황을 넘길 수 있다는 인식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생활시설로 인해 혹시 지역 내에 감염요인이 되지 않을까라는 불안감은 해소가 됐는데 여러 가지 심리적인 위축 때문에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됐다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중앙정부, 충북도, 진천·음성군에서도 최대한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동행한 이시종 충북지사에 혁신도시에 입주해 있는 공공기관들도 최대한 지역의 특산물들을 많이 구매도 하고 지역 식당들도 많이 이용할 수 있게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축제처럼 많이 모이는 행사들은 가급적 자제해야 되지만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경제활동이라든지 소비활동 등은 위축됨이 없이 평소대로 해도 되겠다고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방문해 현황 보고를 받고 아산 주민들과도 간담회를 가진 뒤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현장을 살피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