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총선 공약 사업 216건 발굴... 6개 정당에 제안
상태바
충북도, 총선 공약 사업 216건 발굴... 6개 정당에 제안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2.1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청 전경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는 오는 4월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공약화할 지역현안 216건을 정당 6곳에 제안했다고 11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민중당 등이다.

제안한 사업은 지난해 말부터 도와 시·,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5차례 회의를 거쳐 발굴했다.

발굴 회의에서 나온 사업들을 부서별로 검토해 모두 80건의 충북도 사업을 확정했다. 이 중 중앙당 공약 52건이다.

충북대 의대정원 증원, 행복결혼공제사업 국가사업 추진, 청년 다이나믹필드 조성, 청주국제공항을 행정수도 관문공항으로 육성, 제천~영월 고속도로 조기 추진 등이다.

분야별로는 도로·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 15, 신성장 산업 8, 복지·환경 7, 성장기반 조성 8, 관광·체육 4, 균형발전 4, 인재양성 6건이 각각 반영됐다.

나머지 28건은 지역구 공약으로 충북형 농시 조성, 농촌창업 청년농업인 정착지원 확대, 농가 기본소득보장제 추진, 청주공항 주변 복합신도시 조성, 충북대학교 예술대학 설립 등이다.

도내 11개 시·군도 총 136건의 공약 사업을 발굴했다. 지역별로는 청주시가 30건으로 가장 많다.

이어 음성군 21, 단양군 20, 진천군 14, 괴산군 12, 충주시 10, 영동군 9, 옥천군 7, 보은군 6, 제천시 4, 증평군 3건 등의 순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총선을 지역 숙원사업을 해결할 기회로 보고 도와 시·군은 물론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업을 발굴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