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독단행정 그만해야"..춘천먹거리지원센터 놓고 시민단체 성명
상태바
"춘천시 독단행정 그만해야"..춘천먹거리지원센터 놓고 시민단체 성명
  • 구성희 기자
  • 승인 2020.02.1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 급식 관련 사진. 기사내용과는 관련없음 (미래로신문 DB)
초등학교 급식 관련 사진. 기사내용과는 관련없음 (미래로신문 DB)

[미래로신문] 구성희 기자 = 친환경 학교 의무급식을 위한 춘천네트워크는 12일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 관련 “춘천시와 교육청, 학부모, 농민, 시민단체가 모여서 논의할 수 있는 사회적 협의구조를 마련하라”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같은 요구는 지난해 6월 출범한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가 이해당사자 간 소통 부족으로, 학교급식 방향이 독자적으로 결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춘천네트워크에 따르면 춘천시와 춘천시교육청은 전반적으로 학부모·학생·영양교사를 배제하고 독단적인 시범사업 운영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지원센터는 학교에 식재료를 공급하는 기능 뿐 아니라 친환경 농업인 육성 및 농가소득 증대, 친환경 농산물 공급 안정화, 건강한 지역먹거리 제공, 식생활 교육 등 춘천의 전반적인 먹거리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책임지는 곳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원센터는 행정, 교육청 어느 한 곳의 입장을 대행하는 곳이 아닌 생산자, 학부모, 영양교사, 시민의 합의와 이해를 통해 결정·시행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춘천네트워크는 사회적 협의구조 뿐 아니라 지역먹거리 관련 위원회의 제대로 된 활동과 현물지원 방법 모색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공공급식 시스템의 정착을 위해 지난해 6월 출범했으며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오는 3월부터 지역내 모든 학교에 식재료를 납품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불량 식재료 발견 및 학부모들의 반발로 인해 참여 의사를 밝힌 학교를 대상으로 단계적 운영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춘천시와 춘천시교육청의 합의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됐다.

이외에도 지원센터 사전 점검단의 보고 결과 전문인력, 시설, 장비, 수수료율 근거 등 여러분야에서 문제점이 발견돼 불신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