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아동 인권·권리 보호하는 '아동권리옹호관' 모집
상태바
춘천시, 아동 인권·권리 보호하는 '아동권리옹호관' 모집
  • 구성희 기자
  • 승인 2020.02.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 인권 관련 자료사진 (미래로신문 DB) 
아동 인권 관련 자료사진 (미래로신문 DB) 

[미래로신문] 구성희 기자 =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나서고 있는 강원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아동권리옹호관’(옴부즈퍼슨)을 신설하고 모집한다.

신청 자격은 사회복지와 아동복지 전문가, 아동 인권에 관한 법률가, 아동의 인권 관련 분야에 조사·구제 등 경험이 있는 사람, 아동 관련 분야에 식견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이다.

아동권리옹호관 임기는 위촉일로부터 2년이며 모집인원은 5명 내외다.

신청은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전자우편 또는 보육아동과 아동친화팀으로 관련서류를 우편 제출하면 된다.

아동권리옹호관은 아동의 인권을 옹호하고 아동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독립적 인권기구다.  

아동의 권리가 침해당했을 경우 아동권리옹호관은 아동의 대리인으로서 아동의 고충을 접수하고 중립적 입장에서 조사를 한 후 시정 조치를 권고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일상에서 아동 권리가 침해되거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수시로 살핀다.

특히 아동을 직접 만나 아동의 의견을 듣고 전달해주며 홈페이지를 통해 아동권리 관련 상담도 진행한다.

춘천시 홈페이지 아동권리 침해 접수창구를 통해 상시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아동권리옹호관이 도입될 경우 아동의 권리가 크게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