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촉구 건의문 정부 전달
상태바
충북도의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촉구 건의문 정부 전달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3.2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전경
충북도의회 전경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의회는 243793차 본회의를 열고 '차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충북 구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부처에 보냈다.

도의회는 이날 건의문을 통해 "방사광가속기는 바이오헬스, 반도체, 신소재 부품산업 등 산업 전반에 활용되는 장비로 첨단 연구수행과 기초과학 증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국내에 운영 중인 포항 방사광가속기는 장비 노후화와 수요 포화로 미래 기술에 대한 예측이 불가능하다""국제 경쟁력이 상실되는 등 새로 건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북은 반도체, 의약품의료기기, 화학물질 제조업체가 전국 대비 50%이상 소재한 지역으로 경기이남 및 충청권 제조업체와의 연계로 조기성과 창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주 오창 지역은 단단한 암반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안정화됐고 인근에 대덕연구단지·정부출연 연구소 다수 위치해 있고 교통 환경도 편리해 전국 연구원들의 접근성도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가 자기장 속을 지날 때 나오는 빛을 이용하는 장치다. 적외선에서부터 X-선까지 다양한 파장의 빛을 만들어 '빛 공장'으로 불린다.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과 고도화에 필요한 시설로 기초 연구는 물론 신물질 합금, 마이크로 의학용 로봇, 신약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다.

현재 충북은 청주 오창테크노폴리스산단내 539000부지에 원형둘레 800m의 차세대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