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막자” 충북도, 구내식당에 ‘종이 가림막’ 설치
상태바
“코로나 막자” 충북도, 구내식당에 ‘종이 가림막’ 설치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3.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청사 구내식당에 '종이 가림막'을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도청 구내식당에서 식사 중인 공무원들. (충북도 제공)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청사 구내식당에 '종이 가림막'을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도청 구내식당에서 식사 중인 공무원들.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청사 구내식당에 '종이 가림막'을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가림막 설치는 밀집되는 구내식당에서 대인접촉을 최소화하고 비말 감염 예방을 위해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조처다.

가림막을 종이로 설치한 것은 미국 국립보건원 등 과학자들의 연구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이 플라스틱 표면에선 3일이지만 판지는 1일로 짧기 때문이다.

또 종이는 재활용이 가능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현재 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서별 점심시간을 시차 운영과 매주 도청 내 소독을 하고 있다.

청사 출입문을 일부 폐쇄하고 열 감지 카메라와 소독액 등 방역 장비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24일 현재 충북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8명이다.

지역별로는 괴산 11, 충주 10, 청주 9, 음성 5, 증평과 진천, 단양 각 1명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