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경쟁 시작” 충북 충주 총선 후보들 후보 등록 마쳐
상태바
“본격적인 경쟁 시작” 충북 충주 총선 후보들 후보 등록 마쳐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3.2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文정권 심판’, 김경욱 ‘경제도시’, 최용수 ‘민심’ 강조
21대 총선 충주선거구에 출마하는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김경욱 후보, 미래통합당 이종배 후보, 민생당 최용수 후보
21대 총선 충주선거구에 출마하는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김경욱 후보, 미래통합당 이종배 후보, 민생당 최용수 후보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등록 첫날인 26일 충북 충주 선거구 총선 후보들이 후보 등록을 마치며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미래통합당 이종배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후보는 그동안 이종배를 사랑하고 믿어줘서 압도적 지지로 당선했다면서 이번에도 시민들이 화끈하게 밀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이 주신 선의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뛰고 또 뛰었다“3선의 큰 힘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살려내고 충주 발전을 더욱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관위에는 미래통합당 소속 도·시의원들도 함께해 파이팅을 외치며 이 후보를 응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욱 후보도 이날 오전 930분 같은 당 도·시의원들과 함께 충주선관위를 방문해 제21대 총선 후보자 등록을 완료했다.

김 후보는 선거 기간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있겠지만 정책공약을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지지를 얻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충주는 시내에 빈 가게가 많고 젊은이가 일자리가 없어 떠나고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당선되면 실무적 능력을 바탕으로 시민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부내륙선 복선화·고속화(250km) 등 고속철도망 구축, 대기업 10개 이상 유치·육성, 원도심 5000억원 투자 유치를 통해 경제도시 충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민생당 최용수 후보는 오전 1030분 충주선관위를 찾아 제21대 총선 후보자 등록을 했다.

최 후보는 지방의원 출신으로 유일하게 서민 눈물 닦아주기 위해 출마했다더불어민주당은 오만하고 미래통합당 역시 발목만 잡는 등 시민 생사보다 자기들 당리당략에 눈이 멀어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정말 민심을 바라보는 선거라며 국민이 정권 심판·야당 심판을 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세 후보들은 저녁 7CJB 청주방송 주관 4·15총선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21대 총선 충주 선거구는 민주당 김경욱 후보와 통합당 이종배 의원의 대결 구도에 민생당 최용수 후보가 양쪽의 표를 얼마나 가져갈지 관심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