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청주·제천·음성 산단 3곳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상태바
충북도, 청주·제천·음성 산단 3곳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3.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청주산업단지 인근에 조성된 미세먼지 차단숲 모습 (충북도 제공)
지난해 청주산업단지 인근에 조성된 미세먼지 차단숲 모습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충북도는 올해 60억원(국비 30억원, 지방비 30억원)을 투입해 도내 산업단지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의 유휴지에 촘촘하게 나무를 심어 인근 주거지역으로 미세먼지 유입과 확산을 억제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는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와 제천 제1·2산업단지, 음성 대풍산업단지 등 3곳이다. 각 산단 별 사업비는 20억원이며 2규모로 조성한다.

도는 이달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 첫 삽을 뜬 뒤 10월까지 숲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46억원을 들여 청주산업단지(2, 26억원)와 음성 금왕산업단지(3, 20억원) 주변에 차단숲을 조성했다.

20199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착수한 충주 제1산업단지(5) 차단숲은 올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지속적인 국비 확보로 해마다 도내 노후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차단숲을 만들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열섬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