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생활고 도민 위해 긴급복지제도 확대 시행
상태바
경기도, 생활고 도민 위해 긴급복지제도 확대 시행
  • 황대원 기자
  • 승인 2020.04.0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위소득 90%(4인가구 427만 4000원) 이하 위기가구 등
4월부터 7월 말까지 4개월간 투입
경기도청.
경기도청.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경기도가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제때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위기 도민들을 위해 긴급복지제도를 확대 시행한다.

7일 도에 따르면 41~7304개월 간 코로나19로 생계 위기에 처한 복지 사각지대 위기도민 6만여 가구에게 긴급 생계비로 총 540억을 지원한다.

긴급복지 사업은 화재, 재난, 실직 등의 이유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가구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최근 기존 긴급복지 사업에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가구를 지원대상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중위소득 75%(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3562000, 재산 기준 시 지역 16000만 원 이하, 군 지역 13600만 원 이하)이면서 코로나 여파로 인해 1개월 이상 소득이 단절된 임시, 일용직 최근 1개월 매출이 이전 동기 대비 25% 이상 감소한 간이과세 소상공인(일반과세자는 50%) 및 소득상실 종사자 코로나 관련 소득 감소로 월세 등 임차료 체납 가구 기타 시장·군수가 코로나19 위기사유로 인정하는 경우 등은 긴급 생계비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이 되면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생계비 123만 원을 지원받는다.

경기도형 긴급복지는 정부의 기준을 초과하는 중위소득 90%(4인가구 기준 월 소득 427만 원, 재산 기준 시 지역 28400만 원 이하, 군 지역 18700만 원 이하)까지 생계비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다.

신청은 주민등록 주소지 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다. 도 콜센터와 주소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담당부서를 통해 이웃을 제보할 수도 있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생계 위기에 처했는데도 소득 기준을 이유로 지원을 못 받는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추가로 지원 계획을 마련했다위기 도민들이 소외되지 않고 필요한 지원을 제때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