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야생멧돼지 활동시기 방역대책 강화
상태바
경기도, 야생멧돼지 활동시기 방역대책 강화
  • 황대원 기자
  • 승인 2020.04.2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멧돼지 포획.(미래로신문 DB)
멧돼지 포획.(미래로신문 DB)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경기도가 51일부터 1031일까지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야생멧돼지로 인한 ASF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작년 109일 이후 사육농가 돼지에서 ASF 발생은 없지만 야생멧돼지에서 꾸준히 ASF가 검출되고 파주·포천 등으로 발생지점이 남하하는 등 올 여름철 사육돼지에서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특히 6~10월은 영농활동 증가와 멧돼지 활동 및 출몰이 빈번해 철저한 방역 관리가 요구되는 시기다.

도는 이번 방역 대책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해온 ASF 방역 대책본부를 지속운영하고 24시간 상황반을 편성해 신고접수 및 신속 대응에 선제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51일부터는 발생 위험이 높은 포천, 고양, 양주, 동두천, 가평, 남양주 등 경기북부 6개 시군 소재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차량 진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합동으로 구서·구충 작업을 실시해 매개체를 통한 바이러스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내 곳곳에 거점 소독시설 28개소와 농차초소 162개소를 운영하고 야생멧돼지 ASF 검출지역 10이내 양돈농가는 이동제한 등 특별관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밖에 과거 ASF 발생 농가를 대상으로 방역조치 이행 여부 확인, 보완조치 위험도 평가를 실시해 재발을 막고 향후 북부권역 시군을 중점방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한강 이북지역의 돼지 반·출입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성식 축산산림국장은 이번 특별 방역대책 추진으로 야생멧돼지로부터 사육돼지로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겠다효과적인 차단방역을 위해서는 축산농가에서도 농장 내 출입차량 통제, 울타리·기피제 설치, 생석회 도포 등 방역활동에 대한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내 농가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9건의 ASF가 발생해 207농가 32502마리를 살처분 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파주, 연천, 포천지역 야생 멧돼지에서 326건이 발생됐다(428일 기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