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주택가격, 단독 2.26% ↑, 공동주택 4.40% ↓
상태바
충북 주택가격, 단독 2.26% ↑, 공동주택 4.40% ↓
  •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4.2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의 올해 평균주택가격이 2.26% 상승한 가운데 단독주택은 2.37% 상승하고 아파트는 4.4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청주시 전경 (청주시 제공)
충북지역의 올해 평균주택가격이 2.26% 상승한 가운데 단독주택은 2.37% 상승하고 아파트는 4.4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청주시 전경 (청주시 제공)

[미래로신문] 이진호 기자 = 올해 충북 도내 평균 개별주택가격이 전년보다 소폭 오른 가운데 단독주택은 상승했고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도가 공시한 올해 주택가격에 따르면 단독·다가구주택(개별주택)은 전년대비 2.26% 상승했고 아파트·연립(공동주택)4.40% 하락했다.

도내 개별주택가격 전년대비 평균 상승률은 2.26%를 기록했다.

진천군 3.31%, 괴산군 2.79%, 음성군 2.63%, 단양군 2.63%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는 혁신도시 개발사업 진행과 기타 개발사업 등에 따른 시세 상승분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최고 개별주택은 충주시 연수동 단독주택으로 132700만원이었고 최저 개별주택은 음성군 금왕읍 도청리 단독주택으로 769000원이다.

도내 공동주택(아파트)가격은 전년대비 평균 4.40% 하락했다.

지역별로 청주 서원 7.03%, 제천 5.72%, 청주 상당 5.32% 순으로 하락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매력감소, 공급증가, 노후아파트 수요감소 등에 따른 시세 감소분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공시된 주택가격 열람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와 시군, 읍면동 민원실에서 할 수 있다.

가격에 이의가 있을 경우 시군, 읍면동에 비치되어 있는 개별주택가격 이의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의가 제기된 주택에 대해 재조사 후 결과를 통지하고 가격 조정이 있을 경우 조정가격은 626일 공시한다.

도 관계자는 주택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세금 뿐 아니라 건강보험료 등 여러 행정목적으로 활용되는 만큼 주택소유자 등은 관심을 가지고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