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보건환경연구원, 화장품 제품개발 지원 나서
상태바
충북보건환경연구원, 화장품 제품개발 지원 나서
  • 황대원 기자
  • 승인 2020.05.0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개발 시 안정성 검사 지원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충북 주력 산업인 화장품·뷰티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품 개발에 필요한 안전성 검사 등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개막식 (충북도 제공)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충북 주력 산업인 화장품·뷰티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품 개발에 필요한 안전성 검사 등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개막식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충북 주력 산업인 화장품·뷰티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품 개발에 필요한 안전성 검사 등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오송 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참여 기업 중 분석실이 없어 화장품의 유해성 분석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벤처·스타트업 기업이다.

도보건환경연수원은 이달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지원할 5개 업체를 선정했다.

8월부터 10월까지 지원할 업체는 7월 중 지원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연구원은 업체와 협의를 통해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 항목 중 필수이고, 분석비용이 고가인 미생물 한도, 중금속류, 프탈레이트류 분석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기업들의 부담을 더는 동시에 우수 제품 개발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충북의 주력인 화장품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업의 어려움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