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나흘 간 22만명 찾은 단양군, 2차 일제 방역 시행
상태바
연휴 나흘 간 22만명 찾은 단양군, 2차 일제 방역 시행
  • 황대원 기자
  • 승인 2020.05.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관계자들이 단양 다누리도서관 인근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단양군 제공)
단양군 관계자들이 단양 다누리도서관 인근에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단양군 제공)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단양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주민 불안 해소 등을 위해 지난 4일 제2차 일제 방역을 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방역은 '황금연휴'가 시작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4일간 도담삼봉, 만천하 스카이워크, 다누리아쿠아리움 등 10개 관광지에 22만명이 다녀간 것에 따른 것이다.

지난 3월에 이은 이번 방역에는 인력 100명과 초미립자 방역기, 전동식 방역기 등 장비가 총동원된 가운데 주요 관광지와 실내 체육시설, 사회복지시설, 휴양림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군은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홍보도 진행했다.

강전권 부군수는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로 단양을 찾은 관광객들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