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충북형 뉴딜사업’ 추진”
상태바
이시종 충북지사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충북형 뉴딜사업’ 추진”
  • 황대원 기자
  • 승인 2020.05.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06억원 투입 ‘우리마을 뉴딜사업’ 제안... 지역 주민 직접 사업 발굴·참여
이시종 충북지사가 6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기자회견을 갖고 충북형 뉴딜사업 추진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이시종 충북지사가 6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기자회견을 갖고 충북형 뉴딜사업 추진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미래로신문] 황대원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충북형 뉴딜사업'을 제안했다.

마을주민이 직접 발굴·참여하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통해 직접적인 경제회복 효과를 거두겠다는 취지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방역체제가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된 6"지역경제 조기 회복을 위한 '우리마을 뉴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조치는 지역생활 현장에서 소비와 경제활동을 재개시키고 지역 곳곳에서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뉴딜사업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세 차례에 걸친 경제회복 조치는 긴급재난생활비 지원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특정계층에 집중된 지원이었다""4단계 조치로 지역 업체와 주민이 다 함께 참여하는 충북형 뉴딜사업으로 우리마을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이 사업에 총 706억원을 지원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 효과를 지역주민이 직접 피부로 느끼도록 하겠다""마을안길 포장, 하수도배수로 정비, 체육공원, 마을주차장, 꽂길 조성 등 주민이 원하는 소규모 지역개발사업을 주민회의에서 결정해 시행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수의계약에 의한 지역 업체 발주로 지역 소상공인은 물론 일용직 근로자 일자리 제공 등의 직접적인 경기부양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우리 도가 고심해 준비한 경제회복 4단계 충북형 뉴딜사업에는 도민·지역 업체가 모두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로 무너진 경제를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는 강력한 의자와 염원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